[오피셜] FA 홍건희, 두산 남는다...2+2년 최대 24억5천만원 계약
2024.01.25 18:02:04



[스포탈코리아] 오상진 기자= '믿을맨' 홍건희(32)가 두산 베어스에 잔류한다.

두산은 25일 "투수 홍건희와 2+2년 최대 24억 5,000만 원(계약금 3억 원, 연봉 총액 21억 원, 인센티브 5,000만 원)에 프리에이전트(FA)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첫 2년 계약의 총액은 9억 5,000만 원이다. 2년 계약이 끝난 뒤에는 2년 15억 원의 선수 옵션을 포함했다.

화순고를 졸업한 홍건희는 2011 신인 드래프트 2라운드(전체 9순위) 지명을 받아 KIA 타이거즈에 입단했다. 2020시즌 도중 트레이드로 두산 유니폼을 입었고, 이적 후 237경기에서 12승 24패 39홀드 44세이브 평균자책점 3.46을 기록했다. KBO리그 통산 성적은 403경기 21승 44패 49세이브 44홀드 평균자책점 5.10이다.

두산 관계자는 "홍건희는 4년간 꾸준히 불펜의 중심을 잡아줬다. 팀에 꼭 필요한 선수라는 전제로 협상을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마운드 위와 아래 모두에서 지금처럼 좋은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홍건희는 "협상 기간 동안 팬들께서 '베어스에 남아달라'고 많은 응원을 보내주셨다. 계속해서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게 됐는데 마음가짐은 새롭다"며 "오래 기다리게 한 만큼 마운드 위에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는 것만이 목표다"라고 다짐했다.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