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1000만 달러' 제시 받은 MVP 페디, ML 복귀 사실상 확정
2023.12.05 10:54:35


[OSEN=지형준 기자]MVP를 수상한 NC 페디가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11.27 / jpnews.osen.co.kr


[OSEN=지형준 기자]NC 페디가 MVP 트로피에 키스를 하며 기뻐하고 있다. 2023.11.27 / jpnews.osen.co.kr

[OSEN=손찬익 기자] KBO리그 MVP 에릭 페디의 메이저리그 복귀가 사실상 확정됐다. 모 구단으로부터 2년 1000만 달러(약 130억 8500만 원) 수준의 계약 조건을 제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의 마크 파인샌드 기자는 5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소식통에 따르면 에릭 페디는 모 구단과 계약에 가까워진 것으로 보인다. 연간 500만 달러 수준의 2년 계약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뛰었던 페디는 102경기에서 21승 33패 평균자책점 5.41을 남겼다. 특히 2021년 7승(9패)을 거두며 개인 한 시즌 최다승을 달성했고 지난해 6승 13패를 기록했다. 

올 시즌 한국 땅을 처음 밟은 페디는 20승 6패 평균자책점 2.00, 탈삼진 209개를 기록하며 다승, 평균자책점, 최다 탈삼진 등 3개 부문 1위에 이름을 올렸다. '20승+200탈삼진'은 1986년 해태 타이거즈 선동렬 이후 37년 만에 달성한 대기록이다.

또한 선동렬, 한화 류현진, KIA 윤석민에 이어 KBO리그 역대 4번째 투수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는 영광을 누렸다. 


[OSEN=지형준 기자]NC 페디가 KBO 평균자책점, 승리, 탈삼진상을 수상하고 있다. 2023.11.27 / jpnews.osen.co.kr


[OSEN=지형준 기자]NC 페디가 KBO 평균자책점, 승리, 탈삼진상을 수상하며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3.11.27 / jpnews.osen.co.kr

KBO 수비상 및 MVP를 수상하며 최고의 시즌을 보낸 페디는 KBO리그에 감사함을 표한다. NC라는 팀에 왔기 때문에 상을 받을 수 있었다. 이런 결말을 만들 것이라곤 예상하지 못했는데 너무 영광이고 행복하다"며 "MVP를 받을 수 있다는 희망을 갖고 참석했다. 실제로 받게 돼 무척 기쁘다"고 했다. 

또 "팀 동료들이 아니었다면 수상할 수 없었을 것이다. 우린 끝까지 형제라는 말을 해주고 싶다. 강인권 감독님과 코치님들, 스태프들에게도 감사하다”면서 "창원이란 도시에도 이 영광을 돌리고 싶다. 많은 시민들이 도움을 줬다. 앞으로 어디에 가든 창원은 내게 제2의 고향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페디는 "야구하면서 처음으로 '이방인'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새로운 환경이었다. 언어의 장벽도 있었다. 그래서 나를 좋아하도록 하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 선수들도 첫날부터 나를 반겨줬다. 결국 형제 같은 존재가 돼 기쁘다"고 했다.


[OSEN=수원, 최규한 기자] 30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 KT 위즈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1회말 NC 선발 페디가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2023.10.30 / dreamer@osen.co.kr


[OSEN=잠실, 지형준 기자]1회말 NC 페디가 역투하고 있다. 2023.09.19 /jpnews@osen.co.kr

이어 "NC와 먼저 얘기를 하고 다른 팀들과 대화할 예정이다. 어떤 선택을 하든 가족이 우선일 것이다. 당연히 NC도 얘기를 나눠봐야 한다. NC는 수많은 팀 중 매우 좋은 팀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NC는 특급 선발 페디를 붙잡기 위해 다년 계약을 제시했으나 페디의 마음을 움직이지 못했다. 페디는 메릴 켈리, 크리스 플렉센, 브룩스 레일리처럼 KBO리그에서의 활약을 발판 삼아 메이저리그 복귀를 추진 중이다. 

미국 매체에서도 KBO리그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페디를 향한 메이저리그 구단의 관심이 뜨겁다고 꾸준히 전했고 여러 구단들이 선발진 보강 차원에서 페디에게 관심을 보였다. 

2년 1000만 달러 수준의 계약 조건이라면 빅리그 복귀를 택할 게 분명해 보인다. KBO리그 역수출 신화의 새로운 성공 사례가 될 수 있을까.


[OSEN=잠실, 지형준 기자]3회말 2사 만루에서 NC 페디가 두산 양석환을 삼진 처리하며 포효하고 있다. 2023.09.19 /jpnews@osen.co.kr

[OSEN=수원, 최규한 기자] 30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 KT 위즈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1회말 NC 선발 페디가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2023.10.30 / dreamer@osen.co.kr

/what@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