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만 지고 떠나 죄송" 23년 원클럽맨 김강민, 2차 드래프트 충격 딛고 한화서 현역 연장 결정
2023.11.24 15:49:45



[스포탈코리아] 오상진 기자= 베테랑 외야수 김강민(41)이 한화 이글스에서 현역 생활 연장을 결정하기로 결정했다.

한화는 24일 "2차 드래프트를 통해 한화 이글스 소속이 된 외야수 김강민이 선수생활을 지속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이날(24일) 김강민은 한화 구단 사무실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김강민은 구단 측에 선수 생활 연장의 뜻을 밝혔다. 이에 따라 한화는 25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제출할 보류선수 명단에 김강민을 포함시킬 계획이다.

김강민은 22일 열린 2024 KBO 2차 드래프트에서 4라운드에 한화의 지명을 받았다. SSG 랜더스가 보호선수 35인 명단에 김강민을 포함시키지 않았고, 은퇴 여부를 협의 중이라는 사실도 외부에 알리지 않았다. 이러한 상황에서 외야수가 필요했던 한화는 베테랑 김강민이 팀에 도움이 될 것이라 판단해 지명권을 행사했다.

예상을 벗어난 결과에 SSG 구단은 혼란에 빠졌고 김강민은 난처한 상황에 놓였다. '23년 원클럽맨'이 SSG에 남으려면 은퇴를 결정하는 방법밖에 남지 않았다. 결국 김강민은 자신의 가치를 인정해준 한화 구단이 내민 손을 잡고 현역 생활을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김강민의 메시지 /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2001 신인 드래프트 2차 2라운드 18순위로 SK 와이번스(현 SSG)에 입단한 김강민은 올해까지 23시즌 동안 한 팀에서 뛴 KBO리그를 대표하는 원클럽맨이자 프랜차이즈 스타였다. SK 시절에는 왕조 시기를 포함 4번의 한국시리즈 우승(2007, 2008, 2010, 2018년)을 경험했고, SSG로 바뀐 뒤에는 2022년 정규시즌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과 5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특히 지난해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는 역대 한국시리즈 최초의 대타 끝내기 홈런을 터뜨리며 시리즈 MVP에 선정되기도 했다.

정들었던 팀을 떠나는 김강민은 그동안 자신에게 응원을 보내준 팬들을 향해 감사의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23년 동안 원클럽맨으로 야구를 하며 많이 행복했다. 신세만 지고 떠나는 것 같아 죄송한 마음이다"라며 "보내주신 조건 없는 사랑과 소중한 추억들을 잘 간직하며 새로운 팀에서 다시 힘을 내보려 한다. 그동안 정말 감사했다"고 진심을 전했다.

사진=뉴스1, 한화 이글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