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년간 헌신한 베테랑인데…" 뜻밖의 김강민 한화행, SSG 영구결번+은퇴식 고민 어떻게 되나
2023.11.23 14:36:20


SSG 김강민. / OSEN DB


[OSEN=최규한 기자] 22일 오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2023 KBO 2차 드래프트’가 열렸다.2019년 이후 4년 만에 열리는 2차 드래프트는 메이저리그의 ‘룰5 드래프트’를 모티브로 해서 만들어진 제도다. 기존 구단에서 기회를 받지 못했거나 잠시 전력에서 밀려난 베테랑 선수들에게 기회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제도다. 2차 드래프트 시작을 앞두고 한화 손혁 단장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3.11.22 / dreamer@osen.co.kr

[OSEN=홍지수 기자] 23년 동안 한 팀을 위해 헌신한 김강민(41)이 2차 드래프트를 통해 한화 이글스로 갔다. SSG 랜더스 구성원들은 뜻밖의 결과에 적잖게 놀랐다.

22일 열린 2024 KBO 2차 드래프트에서 한화는 SSG 외야수 김강민을 지명했다. 그는 내년이면 42세가 되는 최고참 선수다. 당장 은퇴한다고 해도 이상할 게 없는 선수를 한화가 지명했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결과가 나왔다.

김강민은 지난 2001년 SSG 전신인 SK 지명을 받고 프로 무대에 뛰어 들었다. 이후 2023시즌까지 23년 동안 한 팀을 위해 뛴 프랜차이즈 스타이다. 한국시리즈 우승만 5차례 경험한 베테랑 중 베테랑이다.

현역 연장과 은퇴의 기로에 서 있던 김강민을 한화가 지명하면서 SSG 구단은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김강민이 SSG에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게 됐다면 은퇴식, 코치 연수 등을 준비할 수 있었다. 구단은 한 팀에서 오래 뛴 프랜차이즈 스타에 대한 예우를 갖추려고 고민하는 중이었다.

영구결번까지도 고민했다. 사실 구단 관계자는 통산 기록만 놓고 보면 영구 결번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럼에도 상징적인 선수이기 때문에 그만한 대우를 해주려고 고민하는 중이었다. 그런데 김강민이 한화 유니폼을 입고 뛰다가 은퇴할 경우, 이런 고민들은 의미가 없어진다.

구단 관계자는 “23년 동안 팀을 위해 헌신한 선수다. 존중하고 존경했다”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언제 은퇴해도 이상할 게 없는 김강민을 35인 보호 선수명단에 둘 수는 없었다. 구단 관계자는 “특별 엔트리에 두고 은퇴 경기 정도는 해줄 수 있을 듯하다”고 했다.


[OSEN=최규한 기자] 22일 오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2023 KBO 2차 드래프트’가 열렸다.2019년 이후 4년 만에 열리는 2차 드래프트는 메이저리그의 ‘룰5 드래프트’를 모티브로 해서 만들어진 제도다. 기존 구단에서 기회를 받지 못했거나 잠시 전력에서 밀려난 베테랑 선수들에게 기회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제도다. 2차 드래프트 시작을 앞두고 10 구단 관계자들이 고민에 잠겨 있다. 2023.11.22 / dreamer@osen.co.kr


SSG 김강민. / OSEN DB

어느 팀도 뽑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한화가 지명하면서 SSG 계획은 틀어졌다. 규정상으로는 문제가 없는 지명이다. 손혁 한화 단장은 “현재와 미래, 두 가지 다 봤을 때 김강민의 가치가 높다고 생각한다. 스타팅으로 나갈 수도 있고, 대수비나 대타로 그만한 자원이 없다. 1~2년은 충분히 더 선수 생활이 가능하다. 은퇴는 아직 이르다”고 했다.

또 손 단장은 “우리 외야 수비가 약하다는 말이 계속 나온다. 우리나라에서 외야 수비 1~2등을 다툰 김강민이 오면 젊은 선수들의 수비도 업그레이드될 수 있다. 코치가 가르치는 게 있지만 같은 선수에게 보고 느끼는 것은 또 다르다. 그런 점에서 현재와 미래의 가치를 다 보고 김강민을 뽑은 것이다”고 김강민을 지명한 이유를 설명했다.

김강민의 결정만 남았다. 이대로 은퇴를 하게 된다면, 그의 선수 생활은 SSG에서 끝나게 되는 것이다. 그러면 SSG 구단은 당초 구상했던 은퇴 경기 및 지도자 연수 들을 준비해볼 수 있다.


SSG 김강민. / OSEN DB


SSG 김강민. / OSEN DB

김강민 처지에서도 고민이 커질 수밖에 없다. 한화로 가느냐, 아니면 바로 은퇴 결정을 내리느냐다. SSG에서 선수로 1년 더 뛰지는 못하게 됐다.

이런 상황에 김광현은 SNS를 통해 “SNS는 인생의 낭비라는 말도 있지만, 오늘은 해야겠다"며 "누군가의 선택은 존중하지만 23년 세월은 무시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잘 가요 형. 오늘 진짜 춥네”라며 2차 드래프트 결과에 아쉬워하기도 했다.

김강민은 과연 어떤 선택을 할까.

/knightjisu@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