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잠실 예수' 켈리, 내년에도 한국 무대서 뛴다...LG와 150만 달러 재계약 '6년 동행'
2023.11.23 10:44:38


[스포탈코리아] 오상진 기자= LG 트윈스의 장수 외국인 투수 케이시 켈리(34)가 내년에도 KBO리그 마운드에 오른다.

LG는 23일 켈리와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켈리는 총액 150만 달러(계약금 40만 달러, 연봉 80만 달러, 인센티브 30만 달러)에 2024시즌 계약을 합의했다.

2019시즌 LG에 입단한 켈리는 5시즌 동안 정규시즌 144경기에 등판하여 68승 38패 평균자책점 3.08, 탈삼진 684개를 기록했다. 2023시즌에는 30경기 178⅔이닝을 소화하며 10승 7패 평균자책점 3.83, 탈삼진 129개를 기록했고, 한국시리즈에서 2경기 1승 평균자책점 1.59로 활약하며 29년 만의 우승에 기여했다.

켈리는 2024시즌 재계약하면서 6시즌을 활약하는 구단 최장수 외국인 투수가 됐다. 켈리는 "내년 시즌 다시 우리 팬들 앞에서 뛸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기대된다. 한국시리즈에서 우리 팬들의 사랑을 다시한번 느꼈고, 내년에도 또 느끼고 싶다. 다음 시즌도 우리 팀원들과 통합우승으로 팬들께 즐거움을 줄 수 있도록 준비 잘 하겠다. LG 트윈스 팬 사랑합니다"고 말했다.

LG 구단은 "KBO 통산 68 승을 달성한 케이시 켈리는 이미 검증된 선수다. 2024시즌 선발 한 자리를 켈리와 함께 할 수 있어 든든하다 . 지난시즌 후반기에 다시 본인 모습을 찾은 만큼 24 시즌에 더욱 기대가 된다 . 꾸준한 모습으로 우리 팬들의 기대와 사랑에 보답하기를 기대한다" 라고 말했다.

사진=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