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삼성, '3년 연속 30SV' 특급 마무리 김재윤과 4년 최대 58억원 FA 계약
2023.11.22 10:32:15

[스포탈코리아] 오상진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자유계약(FA) 시장에 나온 특급 마무리투수 김재윤(33)을 영입해 불펜 고민을 해결했다.

 

삼성은 22일 "김재윤과 4년 최대 총액 58억 원의 조건에 사인했다"고 발표했다. 세부 조건으로는 계약금 20억 원, 연봉 합계 28억 원, 인센티브 합계 10억 원이다.

 

휘문고 출신인 김재윤은 지난 2015 신인 드래프트 2차 특별지명 13순위로 KT 위즈의 지명을 받아 프로에 입문했다. 1군 통산 481경기출전해 44승 33패 17홀드 169세이브 평균자책점 3.58를 기록했다. 특히 2021년 이후 3시즌 연속 30세이브 이상을 달성하며 리그를 대표하는 클로저로 명성을 쌓았다.

 

삼성 구단은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 마운드에서도 승리를 굳건히 지켜줄 최적의 선수로 기대를 모은다"고 밝혔다.

 

계약을 마친 김재윤은 구단을 통해 "명문 구단 삼성 라이온즈에서 좋은 제안을 해주셨고 나를 필요로 한다는 진심을 느꼈다. KBO에 데뷔한 2015시즌 삼성 라이온즈는 범접할 수 없는 최고의 팀이었다. 다시 한번 왕조를 일으켜 세우는데 최선을 다하고 싶다. 라이온즈 팬들의 뜨거운 응원을 항상 보아왔다. 막상 내가 응원의 대상이 된다고 생각하니 흥분되기도 하고 기대가 된다.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부임 후 첫 FA 계약에 나선 이종열 단장은 "FA 투수 중 가장 좋은 자원이라고 생각한 김재윤 선수를 영입하였고, 올 시즌 팀에서 가장 부족한 부분이었던 불펜을 보강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두고 싶다. 김재윤 선수의 영입으로 뒷문에 대한 불안감이 사라지게 되고 궁극적으로 선수단의 경기력 향상이라는 긍정적 결과를 만들게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