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이후 4년만' KBO 2차 드래프트 22일 비공개로 진행...보호선수 35명
2023.11.21 18:34:51


[스포탈코리아] 오상진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각 구단의 전력강화를 위해 실시하는 2차 드래프트를 비공개로 진행한다.

KBO는 21일 "11월 22일 오후 2시 비공개로 2024 KBO 2차 드래프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2차 드래프트는 KBO리그의 상향 평준화와 더불어 선수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다. 타 구단이 각 팀마다 지정된 보호 선수를 제외하고 영입할 수 있다.

대상 선수는 정규시즌 종료일 기준 보호선수 35명을 제외한 소속 선수, 육성 선수, 군 보류 선수, 육성 군 보류 선수 등이다. 입단 1~3년차와 당해 연도 FA(해외 복귀 포함), 외국인 선수는 포함되지 않는다.

지명은 3라운드로 실시하며 하위 3개 구단은 최대 2명의 추가 지명권이 부여된다. 최대 5명까지 지명이 가능하다. 다만 특정 구단에 지명이 몰려 전력이 지나치게 빠지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한 구단에서 최대 4명까지만 피지명이 가능하다.

지명 순서는 2023시즌 순위의 역순이다. 양도금은 1라운드 4억 원, 2라운드 3억 원, 3라운드 2억 원, 4라운드 1억 원이다.

지명된 선수들은 1년간 타 구단에 양도가 불가하며, 이번 FA 보상 발생 시 자동 보호된다.

또한 구단은 출전 기회 보장을 위해 지명된 선수를 의무적으로 KBO리그 엔트리에 등록해야 한다. 1라운드는 50일 이상, 2라운드 30일 이상 의무 등록해야 하며, 3라운드 이하는 의무 등록 규정이 없다.

지명 후 2년 이내 의무 등록 규정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을 경우 두 번째 시즌 종료 후 원 소속 구단 복귀 또는 FA로 공시할 수 있다. 단 해당 선수가 부상자 명단에 30일 이상 등록한 시즌은 예외로 한다.

원 소속구단 복귀 시에는 원 소속구단은 반환한 구단에 양도금의 50%를 반환해야 한다. 원 소속구단이 선수 복귀를 원하지 않을 경우 FA로 공시할 수 있다.

사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