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4안타&김동혁 데뷔 첫 승’ 키움, 두산전 4연패 끝…4위와 2G차
2022.09.23 21:50:11

 

키움 이정후 / OSEN DB

 

[OSEN=고척, 이후광 기자] 키움이 이정후의 4안타 맹타를 앞세워 두산전 4연패를 끊어냈다.

키움 히어로즈는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15차전에서 5-1로 승리했다.

3위 키움은 두산전 4연패에서 탈출하며 같은 시간 대구에서 삼성에 패한 4위 KT와의 승차를 2경기로 벌렸다. 시즌 77승 2무 59패. 반면 연승에 실패한 9위 두산은 55승 2무 74패가 됐다.

5회까지 양 팀 선발 타일러 애플러(키움)와 브랜든 와델(두산)의 팽팽한 투수전이 전개됐다. 키움은 1회 2사 1, 3루, 3회 2사 만루 기회를 놓쳤고, 두산은 3회 2사 1, 2루, 5회 무사 만루, 6회 무사 1루서 후속타가 번번이 불발됐다.

키움이 6회 선취 득점을 비롯해 빅이닝을 만들었다. 선두 이정후가 2루타, 김태진이 중전안타로 만든 1사 1, 3루서 이지영이 허를 찌르는 스퀴즈번트로 0의 균형을 깼다. 이후 김혜성의 안타로 1사 만루가 이어진 가운데 대타 김휘집 타석 때 유격수 전민재의 2루 송구가 발생, 김태진과 이지영이 그 틈을 타 나란히 홈을 밟았다.

키움은 1사 1, 3루서 등장한 송성문의 희생플라이로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키움은 멈추지 않았다. 7회 1사 후 이정후의 2루타에 이어 푸이그가 1타점 2루타를 날리며 승리를 자축했다.

두산이 8회 뒤늦게 반격에 나섰다. 선두 김민혁이 안타, 김재환이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무사 1, 2루 밥상을 차린 상황. 이후 양석환의 유격수 땅볼 때 유격수 송구를 받은 2루수 김혜성의 송구 실책이 발생, 2루주자 김민혁이 홈을 밟았다.

키움은 선발 애플러가 4이닝 6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내려간 가운데 세 번째 투수로 나선 김동혁이 구원승으로 데뷔 첫 승을 장식했다. 타선에서는 타격왕 경쟁 중인 이정후가 무려 4안타를 몰아치며 타율을 3할4푼5리까지 끌어올렸다.

반면 두산 선발 브랜든은 5⅓이닝 6피안타 2볼넷 5탈삼진 4실점(2자책) 난조로 시즌 3패(3승)째를 당했다. 예비역 이유찬과 정수빈의 멀티히트는 패배에 빛이 바랬다.

키움은 24일 홈에서 롯데를 맞이한다. 두산은 인천으로 이동해 SSG를 만난다.

/backlight@osen.co.kr